×

관광지

본문

용천사(龍泉寺) 주소 : 전남 함평군 해보면 용천사길 209
한국 최대의 꽃무릇(상사화)군락지
천년고찰 용천사는 전남 함평군 해보면 광암리 모악산에 위치한 유서깊은 사찰이다. 삼국시대, 백제 침류왕 1년(서기384년), 인도에서 건너온 마라난타(摩羅難陀) 스님이 창건했다고 전해진다. 또한 일본에서 발견된 사료(史料)에 의하면 백제의 제 22대 문주왕(文周王) 때(서기475~477년), 행은선사(幸恩禪師)에 의해 창건됐음을 알 수 있다.
그 이후 통일신라시대, 원성왕(元聖王) 1년(서기 785년), 중국 선종(禪宗)의 중흥조인 육조 혜능대사(六組 慧能大師)의 제자인 청원 행사존자(靑原 行思尊者 ?~740년)에 의해 서남해의 대찰로 발전해 왔으며(문헌:조선 숙종 31년(1705년), 용천사대웅전단청기), 고려 말 각진국사(覺眞國師, 서기 1270~1355년)에 의해 불갑사(佛甲寺)와 함께 크게 융성했다.

조선시대, 인조 10년(1632년), 대웅전을 중창했고 인조 16년(1638년), 쌍연선사(雙衍禪師), 개연선사(槪然禪師)가 그 외 부속건물을 짓고 단청을 마쳤다고 기록하고 있다. 그리고 숙종 31년(1705년), 보수와 중창을 거치면서 전각과 부속건물이 30여 동에 이르는 거찰(巨刹)로 발전해 왔다.

하지만 정유재란과 근대 6.25전쟁으로 인하여 사찰의 모든 건물이 불타 소실됐고 석조물(석등:전라남도 유형문화재 84호, 석탑, 돌계단, 부도밭, 석축, 해시계, 주춧돌) 등이 남아 웅장했던 사찰규모를 짐작할 수 있다.

다행히 1990년대 이후, 지역주민의 애정과 관심으로 대웅전, 지장전, 요사채, 사천왕문, 해우소, 황토방 등 천년고찰인 용천사 복원불사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모악산 용천사 주변에는 60여 만평에 달하는 한국 최대의 꽃무릇(상사화)이 군락을 이루며 자연 그대로 보존되고 있고 2000년, 제 1회 꽃무릇축제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매년 수십 만의 관광객이 찾아오고 있다.

현재 용천사는 호남 제일의 자연생태학습장으로 변모하고 있는 용천사 꽃무릇공원을 통한 사찰 홍보와 지역사회의 복지포교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주소 57147 전라남도 함평읍 기산길 163-16 전화 061) 322-0505, 324-4001 팩스 061) 322-0656
COPYRIGHT © 2019 hampyeong culture center hpcc.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