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광지

본문

용천사 꽃무릇공원 주소 : 전남 함평군 해보면 용천사길 209 (광암리, 용천사)
해보면 용천사 주변에 위치한 꽃무릇공원은 위락지가 아닌 자연생태 체험장이다. 꽃무릇은 9월~10월에 만개하는데 가장 화려한 시기인 9월 중순경에는 꽃무릇축제가열린다.
꽃무릇은 붉은색 꽃으로 마치 공원 천지가 홍색치마를 두른 듯한 장관을 이루는데 우리나라 100경 중 48경에 선정될 정도로 뛰어난 풍광을 자아낸다. 특히 왕대밭숲의 좋은 환경 속에서 자라서인지 더 아름답고 선명하다.
겨울에 일반적인 산들의 황량함과 달리 꽃무릇의 녹색 잎이 나와 겨울동안 숲 속의 푸르름과 생동감을 느끼게 한다. 전국 각지에서 수많은 관광객들과 사진작가들이 이곳을 찾아 추억과 기록으로 아름다움을 담아가고 있다. 꽃무릇공원의 여기저기에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을 위한 아기자기한 배려를 느낄 수 있다. 꽃무릇축제가 열리기 전 7월에는 뽀송뽀송하게 매달린 조롱박과, 수세미, 꽃호박으로꾸며진 터널이 전시돼 어린이들에게는 꿈과 낭만을 심어주고 어른들은 옛 시절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다.

공원 앞쪽의 호수에는 징검다리가 있는 용분수대가 있고 그 사이를 오리들이 한가로이 헤엄치고 있다. 사계절 내내 다양한 볼거리가 있는 꽃무릇공원을 한번 다녀간 사람이라면 누구나 다시금 또 다른 추억을 만들기 위해 찾을 것이다. 또한, 4km에 이르는 모악산 등산로와 용천사 진입 도로인 신해선 양켠에 꽃무릇으로 꽃길이 조성돼 관광객들의 탄성이 부르는 천혜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곳이다.

꽃무릇이란?
꽃무릇(석산화)은 9월-10월에 붉은 꽃이 피는 수선화과에 속하는 식물이다. 꽃이 시든 후에 잎이 피어나고 잎이 시든 후에 꽃이 피기 때문에 “꽃과 잎이 서로 만나지 못한다” 하여 상사화(相思化)라는 애틋한 이름이 붙여졌다. 열매를 맺지 못하고 꽃이 떨어진 다음 짙은 녹색의 잎이 나오는데 다음해 봄에 시든다. 꽃무릇은 산기슭이나 사찰 근처에 많이 피어 있는데, 뿌리를 가루로 말려 불교 탱화의 방부제로 사용했기에 사찰 인근에서 쉽게 볼수 있다. 그 중에서도 용천사 주위는 우리나라 최대의 꽃무릇 군락지로 알려져 있다.
주소 57147 전라남도 함평읍 기산길 163-16 전화 061) 322-0505, 324-4001 팩스 061) 322-0656
COPYRIGHT © 2019 hampyeong culture center hpcc.or.kr, ALL RIGHTS RESERVED.